뉴시스

동굴에 갇혀있던 태국 축구소년들의 극적인 구조소식에 세계가 기뻐하고 있지만 중국인들은 마냥 축하만 전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11일(현지시간) “최근 태국의 유명 휴양지 푸껫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사고로 중국인 관광객 40여명이 사망한 사건을 태국 당국이 적절히 처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중국인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5일 오후 푸껫 인근 해역에서 선박 2척이 잇따라 전복하면서 11일까지 46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중국인으로 알려졌다. 많은 중국인 인명 피해를 낸 이 사고가 동굴에 갇혀있다 발견된 태국 유소년 축구팀 13명의 구조 소식과 대비되면서 중국인들은 더욱 좌절하고 있다.

CNN은 특히 쁘라윗 웅수완 태국 부총리가 지난 9일 이번 사고의 책임을 중국측에 돌리면서 중국인들의 반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쁘라윗 부총리는 이날 현지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고는 전적으로 중국인들이 중국인을 해친 것”이라면서 “사고 선박들은 그들 소유이며 경고를 무시하고 바다로 나아갔다. 우리는 이에 책임이 없다. 그들 스스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쁘라윗 부총리의 언급이 전해지자 중국의 소셜미디어와 언론들은 거센 비난을 쏟아내며 그의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중국 매체 차이나데일리는 쁘라윗 부총리의 발언이 “도발적이고 무책임하다”면서 “그의 말이 사실이라 해도 태국 정부는 관광객들의 안전 보장에 대한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 웨이보(중국인들이 사용하는 유명 SNS) 이용자는 “중국인들의 생명이 이렇게 부주의하게 짓밟혀도 되느냐”면서 “태국 축구 소년들의 구조가 기쁘지만 다시는 그 나라를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중국인들의 태국에 대한 보이콧 움직임 등 상황이 심각해지자 태국 당국도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10일 주중 태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쁘라윗의 언급은 희생자들의 가족에 상처를 입혔을 것”이라며 ‘유감과 사과’의 뜻을 전했다.

관광이 주 수입원인 태국은 외국인 관광객중 중국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약 1000만명의 중국인들이 태국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