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렌즈삽입술(이하 렌즈삽입술)은 눈 안에 특수렌즈를 넣어 고도근시와 난시를 교정하는 시력교정술이다. 스마일라식, 라섹 등 각막에 수술하는 레이저 시력교정술은 각막의 두께와 모양, 각막 강성도 등 각막 조건에 따라 수술이 제한될 수 있다. 반면 렌즈삽입술은 잔여각막 문제로 라식, 라섹이 불가능했던 초고도근시와 난시 교정도 가능해 시력교정의 새로운 기회를 열고 있다.

안전한 렌즈삽입술을 위해서는 안내렌즈의 특성에 대한 이해가 깊은 집도의가 수술자의 정밀검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술 설계를 철저히 해야 한다. 홍채 뒤에 삽입하는 대표적인 후방 안내렌즈, 이보플러스 아쿠아ICL 렌즈는 생체친화적 재질과 설계로 수술 후 장기적 안정성과 시력교정 결과가 우수하지만 렌즈의 크기가 눈 속 공간에 적합하지 않으면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토릭 아쿠아ICL렌즈의 레퍼런스 닥터로 활동 중인 아이리움안과 최진영 원장은 “개인에게 맞는 렌즈 사이즈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렌즈가 삽입될 홍채 후면과 수정체 사이의 공간을 정확하게 측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이리움안과 최진영, 강성용 원장은 2011년 학계 최초로 “한국인의 눈에 맞는 ICL 렌즈 사이즈 계산법”을 발표해 렌즈 사이즈 선택의 중요성을 알렸다. 해당 연구는 서양인을 기준으로 했던 기존 ICL렌즈삽입술의 안전성을 한층 향상시키는 계기가 됐다.

최 원장은 “렌즈가 삽입될 눈 속 공간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UBM 검사를 필수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수 초음파 CT인 UBM 검사는 안구 전후면부를 모두 살펴볼 수 있어, 안내렌즈가 삽입될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정밀하게 검사할 수 있다. 또한 수술 후 렌즈가 눈 속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고 있는지 확인할 때도 꼭 필요하다.

렌즈삽입술은 수술 후에도 안내렌즈가 안정적으로 안전한 위치에 잘 자리 잡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와 관련, 아이리움안과 의료팀은 빛 조건에 따른 아쿠아ICL렌즈의 생체 내 움직임, ‘다이나믹 볼팅(Dynamic Vaulting)’ 현상을 세계 최초로 규명하고 2년 연속 SCI 학술지 ‘AJO’에 등재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아쿠아ICL계열의 렌즈를 삽입할 경우, 빛에 따라 동공 크기가 달라지면 렌즈의 볼팅값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여 렌즈 삽입 위치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난시교정용 토릭 ICL렌즈의 회전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노하우도 해외학회에 발표해 이러한 일련의 연구활동이 렌즈삽입술의 국제 안전기준 수립에 기여하고 있다.

렌즈삽입술의 글로벌 안전기준 강화에 앞장서 온 아이리움안과는 공로를 인정받아 현재 ‘아쿠아ICL 렌즈삽입술 최우수센터(THE BEST EVO+ ICL AQUA CENTER 2017)’로 선정되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