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물러나는 것이 당 쇄신과 변화의 첫 걸음”이라며 김 권한대행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오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날 의원총회를 언급하면서 “이제 무서워서 의총장 가기가 힘들겠다. 막장을 넘어 엽기 공포 영화 수준”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 권한대행이) 저를 상대로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했는데, 이건 거의 분노조절 장애가 아닌가 싶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강성 친박계로 분류돼온 김 의원은 전날에도 ‘한국당이 수구 냉전적 사고를 바꿔야 한다’는 취지의 김 권한대행 발언을 언급하면서 “선생님 없다고 반장이 수업하면 따르겠느냐”고 비꼬는 등 연일 김 권한대행에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김 의원은 또 “친박은 다 교도소 가 있거나, 탈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이 이날 오전 “한국당에 잔류파는 없다. 친박, 비박만 존재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 성격이다. 그러면서 “김 권한대행이 물러나지 않으면 우리당은 한 발짝도 나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권한대행이 자신의 거취 문제를 집요하게 제기한 친박계 등을 ‘호가호위한 세력’으로 규정하며 사실상 ‘계파 전쟁’을 선언하면서 한국당 계파 갈등도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당 일각에서는 “친박계와 김 권한대행이 더 이상 같은 당에 있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