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수사 지휘라인에 첫 여성 차장검사가 탄생했다. 법무부 공안기획차장, 대검 검찰과 인사담당 부부장 등 남성 전유물로 여겨져 온 법무·검찰 핵심 보직에 ‘1호 여성’들이 등장했다. 검찰 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해 미투(Me too)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통영지청 검사(33기)는 성남지청 부부장 검사로 승진했다.

법무부가 13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고검 검사급·중간간부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4차장에 이노공(49·사법연수원 26기) 부천지청 차장이 보임됐다. 1982년 1호 여성 검사(조배숙·임숙경) 탄생 후 36년만에 서울중앙지검에 여성 차장검사가 등장한 것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서인선 법무부 공안기획과장(31기), 김윤선 검찰과 인사담당 부부장(33기)도 해당보직에 처음으로 여성이 앉게 된 경우다. 검찰과 인사담당 부부장은 부장검사 이상의 인사 업무를 맡는 자리로 조직 내 가장 힘 있는 자리로 꼽힌다. 대검 관계자는 “여성이 이 자리에 오른 것도 처음이고, 비 서울대(김 부부장은 고려대 출신)가 보임된 것도 처음일 것”이라고 전했다.
대검에 처음으로 만들어진 인권기획과장 자리에도 여성인 이영림 부장검사(30기)가 임명됐다.

성추행 피해 이후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며 검찰 내 문제를 지적해왔던 서 검사는 이번 인사에서 부부장 승진과 함께 재경지역인 성남지청에 보임됐다. 임은정(30기) 서울북부지검 부부장검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로 승진했다. 임 검사는 과거사 재심사건에서 상부 방침을 어기고 ‘백지 구형’한 사건으로 유명하다. 검찰 내 문제가 벌어질 때마다 소신발언을 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번 인사에서 적폐청산 수사를 내걸고 출범한 서울중앙지검 ‘윤석열 호’ 지휘 라인이 그대로 유임됐다. 각각 삼성 노조 관련 의혹사건 수사와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 수사를 지휘해 온 박찬호 2차장(52·26기)과 한동훈 3차장(45·27기)이 유임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을 수사했던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29기)이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을 수사하는 특수1부장에 보임됐고, 특수2~4부장은 전원 유임됐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전직 간부의 부당 재취업 등을 수사 중인 공정거래조사부는 4차장 산하에서 3차장 산하로 옮겨졌다. 구상엽 공정거래조사부장은 유임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