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신임 국회의장이 13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했다.

박 신임 비서실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첫 대변인을 지내며 ‘문 대통령의 입’으로 불렸던 인물이다. 박 실장은 19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김한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은 적도 있다.

한편 박 실장은 6·13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출마했다가 불륜 의혹이 불거지며 사퇴한 바 있다.

당시 박 실장은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해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며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정무수석비서관에는 이기우 전 민주당 의원, 정책수석비서관에는 윤창환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이 임명됐다.

이 신임 비서관은 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경기부지사를 역임했다. 윤 신임 비서관은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과 한국정보통신개발원장을 지냈다.

국회대변인으로는 이계성 한국일보 논설고문이 임명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