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 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법정 폭로전’에 나섰다. 민씨는 13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해 김지은(33)씨가 안 전 지사에게 ‘연애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민씨는 지난해 8월 부부 동반 모임 차 보령시 죽도 상화원 리조트에 묵었을 때 벌어진 일을 털어놨다. 잠에 들어있던 그는 오전 4시쯤 김씨가 부부의 침실 안에 들어와 침대 발치 서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민씨는 “잠귀가 밝은 편이다. 나무 복도였는데 삐걱거리는 계단 소리가 들려 잠에서 깼다”면서 “(김씨가) 문을 아주 살그머니 열더라. 발끝으로 걷는 소리가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황해서 돌아누운 뒤 실눈을 뜨고 봤다. 싱글 침대 2개였는데 (김씨가) 발치에 서서 내려다봤다.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몰라 가만히 있었는데 (김씨의) 상체가 기울어지더니 나를 내려다보는 듯했다. 왜 저럴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민씨는 당시 상황이 3~4분 정도 지속됐다고 기억했다. 그는 “김씨가 어둠이 눈에 익기를 기다리는 듯했다”며 “‘깨우러 왔나’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전했다. 그 순간 안 전 지사가 “지은아 왜 그래”라고 말했다고 한다. 민씨는 “그것도 불쾌했다”면서 “새벽에 왔으면 화가 나야 하는데 너무 부드럽게 물어봤다”고 토로했다.

민씨에 따르면 김씨는 이후 “아, 어”라고 한 뒤 급히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민씨는 따라 가지 않고 휴대폰을 들어 시간을 확인했다. 오전 4시5분이었다. 민씨는 “김씨가 다음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일했다”며 “그날 저녁 행사가 다 끝나고 관사에 돌아올 때까지 아무 말이 없었다”고 했다. 민씨가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자 안 전 지사는 “(사과) 안 했어?”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민씨는 김씨가 그다음 날 오전에야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씨가 ‘술을 깨려고 2층에 올라갔다가 제 방인 줄 알고 잘못 들어갔다’고 사과했다”면서 “내가 ‘조심하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민씨는 “이후 김씨가 안 전 지사를 이성적으로 좋아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느냐”는 안 전 지사 측 변호인의 질문에 “그 전부터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침실에 들어온 날은 이분이 위험하다고 생각했다. 남편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신형철 비서실장에게 침실 사건을 얘기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이날 민씨는 “지난해 7월 초 관사 앞에서 김씨가 ‘지사님’이라고 부를 때 볼에 홍조 띤 애인 만나는 여인의 느낌이었다”고 발언하다 재판부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재판부는 “느낌을 자세히 말할 필요없다. 목격한 사항을 사실관계 위주로 말해달라”며 “감정적 평가는 자제해 달라. 변호인도 고려해 질문하라”고 주문했다.

오전과 오후로 나눠서 진행된 공판에 안 전 지사는 참석했으나 김씨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오전 재판에서 김씨 변호인단은 “안 전 지사 측 변호인단과 언론에 의한 2차 피해가 심각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재판부는 소송지휘권을 엄중히 행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변호인단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6일 장시간 이어진 피해자 신문 이후 불안과 불면증 등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