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장교들의 성폭력이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고 있다. 해군과 육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폭력 사건으로 군내 성도덕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된 상황에서 이번엔 공군과 해군의 영관급 장교가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공군의 설명에 따르면 경남 지역의 공군부대에서 근무하던 A중령은 지난 2월 같은 부대 소속 장병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부대로 복귀하던 중 B여군의 가슴 위 명찰 부위를 툭툭 치면서 “남자친구와 해봤냐”고 물었다. 여성에게 애인과의 성관계 여부를 물은 것이다. 공군은 지난 11일 A중령을 여군 성추행 혐의로 보직 해임하고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A중령은 변호사를 선임해 군 당국의 수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남 지역에서 근무하는 해군 C중령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자신의 차 안에서 부하 여군의 손과 다리, 볼을 만진 혐의로 지난 2월 직무 정지됐다. C중령은 현재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