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북·미 정상 간 비핵화 합의를 안 지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동맹을 겨냥해 아슬아슬한 발언을 했다. 번지수가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홍지만 대변인은 “엄중한 심판 운운하는 말에 귀를 의심하게 됐다”면서 “원인이 북한에 있는데 (북·미) 둘 다 잘하라고 하는 것은, 폭행 사고나 교통사고에서 경찰이 쌍방 과실로 처리하는 것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앞서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가 주최한 강연 질의응답에서 북·미 간 비핵화 합의를 언급하면서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에 대해 “동맹 미국에 불만이 있다 해도 그런 식으로 공개 거론하는 것도 적절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전날 “북한의 미국 비난은 협상전략”이라고 한 것을 언급하며 “북한은 제대로 하는데 미국이 ‘갑질’을 한다는 식으로 들리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에 할 일은 제대로 하라고 촉구해야 했다. 문 대통령의 북한 배려가 도를 넘는다는 걱정으로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