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에서부터 ‘I&I(아이 앤 아이) 연결고리’ 팔찌를 판매, 무연고 아동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KBO가 품다’ 캠페인을 진행하는 것이다. 팔찌를 판매해 얻은 수익금 전액은 재단에 기부된다.


팔찌에는 ‘나(I)와 아이(I)를 잇는 연결고리’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팔찌들은 13일과 14일 올스타전이 열리는 울산 문수구장 야외광장 투게더존 안에 있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스에서 판매된다. 실 팔찌는 1만5000원, 끈 팔찌는 5500원이다.

KBO는 올스타전 오프라인 판매에 이어 다음 달부터는 온라인으로도 이 팔찌들을 판매한다. 무연고 아동 후원을 위해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스에서는 올스타전 추억을 무료로 즉석 사진으로 남기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올스타전 투게더존에서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포함해 대한적십자사, 스포츠안전재단, 울산광역시 등 여러 단체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이 진행된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