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과 심재철 의원의 설전에 대해 “생각이 너무 달라 충돌한 것”이라고 말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13일 출연해서다.

나 의원은 “김 대행과 심 의원의 사이가 안 좋으냐”는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의 질문에 “생각이 너무 다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비상상황을 어떻게 수습하느냐에 대한 생각이 다른 거고 그 부분이 어제 충돌한 것”이라며 “사실은 안타까운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김 총수가 재차 “두 분이 주고받은 말의 내용 때문에 사이가 좋지 않나 싶었다”고 묻자 나 의원은 “입장이 너무 곤란하다”며 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이제 싸울 만큼 싸웠으니 마무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도 속상해서 의원들이랑 소주 한잔하며 이런 저런 얘기 나눴다”고 털어놨다. “김 대행으로서도 한계가 온 것”이라고도 했다.

나 의원은 “마지막에 그런 장면이 연출돼 감정의 골이 깊어졌지만 그 뿌리에는 역시 계파 갈등이 있다”며 “이제 그거 넘어서야죠. 죄송하다. 잘 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12일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심 의원을 겨냥해 “당의 혜택을 받아 국회 부의장이 돼 특수활동비를 6억원이나 받았으면서 후배 의원들에게 밥 한번 사준 일이 있느냐”고 맹비난했다. 심 의원이 자신의 거취를 강하게 문제 삼아 온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김 대행은 또 2013년 심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누드사진을 보다 구설에 올랐던 사건을 언급하며 “당내에서 출당 주장까지 나왔지만 내가 막아주지 않았느냐. 나한테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대행은 다음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위에서 “국민들에게 실망과 좌절을 안겨드리는 우리 당의 모습은 어떠한 미사여구를 동원하더라도 용서받지 못한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다”라고 사과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