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13일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2310선을 회복했다. 전날보다 25.84 포인트(1.13%) 오른 2310.9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2300 포인트를 넘어선 것은 10거래일 만이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가 일부 완화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코스닥 역시 2거래일 연속 1%대 강세를 이어가며 820선에 안착했다.


코스피 회복세는 외국인 투자자가 견인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2249억원을 순매수하며 코스피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941억원, 1370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2.20%, 3.74% 상승했다. 포스코와 LG화학, KB금융 등도 각각 1.77%, 3.55%, 4.54% 올랐다. 반면 현대차는 0.41% 감소했고, 네이버도 3.74% 내렸다. 특히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공시 고의 누락’ 결정을 받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6.29%가 빠져 낙폭이 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 역시 3.73% 감소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일보다 8.60포인트(1.05%) 오른 827.89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 투자자가 149억원, 기관이 100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262억원을 순매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63%), 메디톡스(2.60%), 나노스(1.96%) 등 시총 상위종목은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달러당 2.4원 내린 1123.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세종=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