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경기 과천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담임 교사의 폭언과 성희롱을 고발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려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학교는 논란이 확산되자 문제가 된 교사를 직위해제했다.

과천여고 2학년 학생들이 공동으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청원글은 12일 ‘과천여자고등학교 저희 반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게시됐다. 학생들은 담임인 김모 교사의 만행을 폭로하며 “성적이 낮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폭언을 했고 ‘묶어두고 감금한다’ ‘납치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 교사가 ‘쳐죽일 X들’ ‘굶어 죽을 X들’ ‘눈치 없는 X끼들’ 등의 인권 모독을 행해왔으며 이같은 행위가 매일 반복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학생들은 “언제 욕설이나 폭언을 들을지 몰라서 녹음을 하고 다닌다”며 “오늘도 책을 집어 던질듯한 행동을 취했고, 자신이 좋아하는 학생과 싫어하는 학생을 차별하고 외모 비하를 하며 다리를 쳐다봤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이어 “높은 성적을 받은 아이들을 골라 상을 받을 사람을 정하고, 정말 상을 받고 싶은 사람은 높은 아이들과 합의해 상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으라고 말한다”며 “이런 부분은 일부이며 학생들은 정신적 피해를 받고 있다. 몇 명의 학생들은 담임 선생님 때문에 자퇴를 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이 청원은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그중 자신을 과천여고 재학생 혹은 졸업생이라고 밝힌 동의자들은 댓글을 통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를 이어가기도 했다.

특히 김 교사가 세월호 참사, 일본군 위안부 등과 관련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한 재학생은 김 교사가 세월호 배지를 단 학생에게 “너도 그 친구들 곁으로 보내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체 학생들에게 “너희들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 거다” “너희는 세월호 학생들처럼 앉혀놓아야 한다” 등의 말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원글에는 김 교사가 학생들에게 “너희들이 그런 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 것”이라는 말을 했다는 폭로도 포함돼 있다.


학생들의 연이은 폭로에 일부는 학교의 잘못을 꼬집기도 했다. 한 졸업생은 “이같은 문제가 심각한데도 불구하고 학교가 눈감는 점이 고쳐져야 한다”며 “학생을 위한 학교가 아닌 학교 내 개개인의 사적 이익을 위한 학교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재학생은 “사립학교라 학교에 항의해봤자 소용이 없다”며 “문제를 일으킨 교사가 잘려도 몇 년 뒤에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학교로 돌아온다”고 주장했다.

진상 파악에 나선 경기도교육청은 해당 학교 측이 이 교사를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해당 학급 학부모들의 요청을 수용해 학생들이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집단상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