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겸 가수 설리가 소셜미디어에 크라이오테라피를 체험하는 동영상을 올리며 크라이오테라피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설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한 편의 동영상을 올렸다. “영하 140도까지 가 본 사람…. 나…”라는 글과 함께 올라온 동영상에서 설리는 연무가 나오는 기계 속에서 얼굴을 찌푸리고 있다. 옆에는 온도를 나타내는 전광판이 무려 영하 140도를 향해 가고 있다.

설리가 이용하고 있는 기계는 크라이오테라피 머신이다. 첨단 냉각 사우나로도 알려진 크라이오테라피는 이용자가 원통 안에 들어가 영하 110도 이하의 냉각 공기를 3분 내외로 쐬는 치료 요법이다. 몸이 급속 냉각 과정을 겪었다 회복되는 과정을 통해 콜라겐 생성, 부상 회복, 컨디션 향상, 피로 회복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최근에는 불필요한 지방 연소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소문이 전해지며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으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