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70% 수준인 EBS 연계율이 50%로 축소된다. 수시전형 중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서류평가 단계에 필요했던 교사추천서도 폐지된다.

교육부는 13일 서울 성동구 한국방송통신대학에서 제6차 대입정책포럼을 열고 이 같은 정부검토안을 발표했다. 2022학년도 수능부터 ▲현 70% 수준인 EBS 수능연계율을 50%로 축소 ▲EBS교재 직접연계에서 간접연계로 출제방식 전환(과목별 특성에 따라 연계비율 조정)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서류단계에 활용됐던 교사추천서 폐지가 핵심이다. 검토안이지만 사실상 이행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교육부는 수능-EBS교재 연계가 전면 폐지되더라도 교육현장에서 외부 문제집으로 문제풀이 위주의 수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해 연계율을 소폭 감소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영어의 경우 지문 번역본을 단순반복암기 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으나 간접연계로 전환시 기존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교육부는 또 ▲대입전형 단순화 ▲학종의 공정성 제고 ▲교사에 의존해야 하는 학생처지 등의 이유로 교사추천서 폐지방안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의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기록으로 대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학 측은 교사추천서가 폐지되면 대학·학과별 특성에 맞는 학생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겠다는 목적에 도입된 수능-EBS 연계제도는 2005학년도 수능부터 시행됐고 2011학년도 수능부터는 70% 연계율을 유지했다. 해당 제도를 반대하는 측에서는 연계율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변형된 문제가 많아 오류가 생길 수 있다는 점 등을 지적했고 찬성하는 측에서는 농어촌·도서벽지의 교육취약계층이 누릴 수 있는 교육의 평등권을 주장했다.

교육부는 간담회와 온라인 사이트 ‘온교육’을 통해 각계의 입장을 수렴한 뒤 오는 8월 중 2022학년도 대입개편 확정안을 발표한다.

김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