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김은정 인스타그램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국가대표 주장인 ‘안경선배’ 김은정(28)이 신혼여행지인 이탈리아에서 근황을 전했다. 그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첫 이탈리아 여행. 로마, 피렌체와 또 다른 매력을 지닌 베네치아. 실제로 보니 엄청 이쁜 부라노섬”이라며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은정은 연한 노란색 계열의 원피스를 입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붉은색, 하늘색 등 선명한 색감의 집과 맑은 날씨가 눈길을 끈다. 김은정은 “여행 끝. 또 와요”라며 “사진 요청에 많이 응해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김은정은 지난 7일 대구미술관 웨딩홀에서 스케이트 코치 이모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예식은 사전에 공개되지 않고 조용히 진행됐다. 대표팀 동료인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가 축가를 불렀고 김영미가 부케를 받았다.

김은정은 이틀 뒤인 9일 웨딩사진 6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저의 행복과 힘듦을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 해준 그분과 세상에 둘도 없는 사이로 평생을 함께하게 됐다”고 적었다. 그는 “저희 인생에서 가장 뜻깊은 자리에 가장 아름다운 신부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주시고 축복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은정이 속한 여자 컬링국가대표팀은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첫 은메달을 따냈다. 김은정은 경기 내내 김영미를 향해 ‘영미’를 여러 차례 불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