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안희정 재판 겨냥해 “삼류 드라마 찜 쪄 먹을 듯”

국민일보DB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비서 김지은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을 겨냥해 “삼류 막장 드라마를 찜 쪄 먹을 듯하다”고 맹비난했다. 관용구인 ‘찜 쪄 먹다’는 꾀, 재주, 수단 따위가 다른 것에 견주어 비교가 안 될 만큼 월등하다는 뜻이다.

전 전 의원은 13일 블로그에 ‘그녀가 출석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녀’는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를 의미한다. 민씨는 이날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에 대한 5차 공판에서 피고인 측 증인으로 법정에 나왔다.

전 전 의원은 “안 전 지사의 부인이 재판에 출석했다. 그녀는 왜 나왔을까”라며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심정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아니라 두 아들을 지키기 위해서 나왔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또 “지방권력, 그 구역에서는 확실한 ‘왕’이다”라면서 “충남지사로서 8년 동안 왕 노릇을 한 안 전 지사의 위력에 의한 일이었던, 혹은 김씨의 질투에 의한 미투였던지를 떠나 참 보기 역겨운 한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이 모든 일의 원인이 안 전 지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안 전 지사는 부인에게 남편으로서뿐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못 할 짓을 했다. 부인을 재판정에까지 세운 것은 비겁한 짓이다. 매우 잔인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 남편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그는 할 말이 없다. 그의 최선은 부인을 사람들의 눈으로부터 보호하는 일”이라며 “재판정까지 나오게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꼬집었다.

전 전 의원은 미국 골프선수 타이거 우즈의 성추문 사건을 거론하며 “사람들이 대체 왜 그랬느냐고 물었을 때 그는 ‘나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면서 “지방권력 8년의 왕 안 전 지사도 그렇게 생각했나 보다”고 질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