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 뉴시스

이용구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이 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를 포기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안상수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름을 명단에서 제외해 달라고 했다”고 13일과 14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전했다.

이 위원장은 자신의 이름이 후보에 올라간 것과 관련해 최근 한국당 몇몇 의원으로부터 제안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의원들은 이 위원장에게 “그동안 한국당에서 당무감사위원장, 조강특위위원장 등의 봉사를 하며 조직 심사 평가를 했고 당의 문제와 혁신 방향에 대해 잘 알고 있을 테니 비대위원장이 돼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위원장은 “고민 끝에 조건부로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 했다”고 승낙 배경을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안 위원장이 지난 12일 연락했던 일도 거론했다. 그는 “안 위원장이 제가 추천됐으니 명단에 넣어도 되겠느냐고 했다”면서 “비대위 결정을 무조건 존중할 것, 어떤 형태로든지 차기 공천권을 주는 것 등의 조건 하에서 비대위원장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답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최근 의원총회 등을 하는 것을 보니 혹시나 했던 우려가 역시나가 됐다. 인터넷을 보니 사전에 아무런 이야기 없이 여론조사를 실시 한다는 등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하려는지 알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후보 인선에 대한 여론조사를 이틀간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린 바 있다. 그러나 14일 이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그동안 대학교수와 총장으로서 국가와 사회로부터 큰 은혜와 명예를 누렸다”며 “앞으로 국가와 건전한 보수 우파 재건을 위한 역할이 있으면 기꺼이 봉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