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있는 한 백화점 2층 한 의류매장에서 석고 텍스 재질의 천장(6㎡ 규모)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백화점 등에 따르면 다행히 사고 발생 시간에 해당 매장에는 손님이 없었고 직원 1명도 멀리 떨어져 있어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화점은 천장이 내려앉은 곳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백화점 관계자는 "석고 텍스가 습한 날씨 탓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퇴점 시간을 1시간 정도 앞당기고 전 층의 안전점검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 백화점 수원점 4층 의류매장에서도 지난 11일 새벽 천장(260여㎡ 규모)이 무너진 바 있다.

당시 천장에 매달아 놓은 합판과 그물 등의 무게 탓에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