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자축하는 프랑스 축구팀. AP/뉴시스

프랑스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4대2로 이기며 우승을 차지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이다. 월드컵 두 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3골을 뽑아내며 4대2로 승리했다. 프랑스가 얻은 첫 골은 전반 18분 크로아티아 마리오 만주키치의 자책 헤딩골이었다.

전반 28분 이반 페리시치가 크로아티아에 첫 골을 안기며 경기는 1-1 균형을 찾았다. 하지만 전반 38분 앙트완 그리즈만이 승리를 결정짓는 골을 넣으며 2-1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이번 월드컵 결승전은 양팀이 무려 6골을 뽑아내며 골 잔치를 벌였다. 프랑스는 후반 13분 폴 포그바에 이어 칼리안 음바페까지 크로아티아 골문을 가르며 무려 4점을 올렸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만주키치가 한 골을 추가했지만 4-2로 벌어진 점수차를 좁히진 못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