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올리비에 지루가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레 블뢰 군단’ 프랑스가 두 번째 월드컵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우승한 이후 20년 만이다. 프랑스를 월드컵 정상에 올려놓은 디디에 데샹 감독은 마리오 자갈로(브라질), 프란츠 베켄바우어(독일)에 이어 선수와 감독으로 월드컵에서 우승한 세 번째 축구인이 됐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서 ‘발칸의 전사’ 크로아티아에 4대 2로 승리했다.

이날 두 팀의 경기는 치열한 난타전으로 진행됐다. 먼저 골을 기록한 쪽은 프랑스였다. 전반 18분 앙투안 그리즈만이 크로아티아 진영에서 찬 프리킥이 마리오 만주키치의 머리에 맞고 골 네트를 갈랐다. 프랑스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8분 루카 모드리치의 프리킥에 이은 이반 페리시치의 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후 전반 38분 프랑스 코너킥 상황에서 페리시치가 손을 쓴 것이 VAR 판독 결과 확인돼 프랑스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그리즈만이 침착하게 왼쪽으로 차 크로아티아 골문을 갈라 전반을 2-1로 마무리 지었다.

후반 들어선 크로아티아의 공세를 막아낸 프랑스가 역습으로 골을 추가했다. 후반 14분 킬리안 음바페가 찬 공을 그리즈만이 폴 포그바에게 패스했고, 포그바가 연속으로 슈팅해 크로아티아 골문을 갈랐다. 프랑스가 2골 차로 앞서나가자 크로아티아 수비가 급격히 무너졌다. 후반 20분 음바페가 골문 왼쪽 구석을 가르는 중거리 슛을 골로 연결해 4-1로 달아났다. 이 골로 음바페는 1958년 펠레 이후 월드컵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10대 선수가 됐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4분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실수로 만주키치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 개막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혀왔다. 젊은 선수를 주축으로 세대교체에 성공해 그 어느 때보다 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대회 참가 선수 평균연령은 26.1세로 ‘베스트 11’에 30대 선수는 올리비에 지루(첼시), 요리스(토트넘), 블레이즈 마투이디(유벤투스) 정도밖에 없다.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라파엘 바란(레알 마드리드) 등 정상급 선수에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등 신예가 더해졌다.

여기에 98 프랑스월드컵 우승 당시 주장으로 뛰었던 디디에 데샹 감독의 용병술이 가미돼 짜임새도 갖췄다. 2012년부터 프랑스 대표팀을 맡은 데샹 감독은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이기는 실리 축구를 해왔다. 이번 대회에서도 16강전 아르헨티나에 3골을 내준 것과 조별리그 호주전에서 1골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4경기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우루과이(8강), 벨기에(4강)에도 실점하지 않았다.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 우승으로 2년 전 자국에서 열린 유로 2016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한 아쉬움도 달랠 수 있게 됐다. 당시 프랑스는 포르투갈에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0대 1로 무릎을 꿇었다. 포그바는 13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지금 상황을 잘 인식하고 있다. 2년 전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사무엘 움티티도 “우리가 결승전에서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고 있다”고 각오를 밝힌 바 있다.

프랑스 선수들의 평균연령이 20대 중반인 만큼 프랑스의 독주도 예상된다. 유로 2020, 2022 카타르월드컵 같은 메이저 대회에서 추가로 우승컵을 가져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 프랑스는 98 프랑스월드컵에서 우승한 후 유로 2000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축구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반면 16강전 이후 세 번의 연장 투혼을 보여줬던 크로아티아는 마지막 관문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전반 초반부터 프랑스를 강하게 압박했으나 세 번의 연장전에 따른 체력의 열세 등을 극복하지 못했다.

아울러 20년 주기로 새로운 월드컵 우승국이 탄생한다는 속설도 깨졌다. 58 스웨덴월드컵에서 펠레가 이끄는 브라질이 사상 첫 우승을 달성한 데 이어 78 아르헨티나월드컵에선 주최국 아르헨티나가 첫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98 프랑스월드컵 역시 프랑스가 유니폼에 별을 달면서 ‘20년 주기설’을 뒷받침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