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발한 ‘1cm 미만 간암’ 조기 진단·치료 가능해졌다

삼성서울병원, 초음파-MRI 융합영상 기법 개발…진단율 69%, 치료율 98%


재발한 ‘1cm 미만 미세 간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삼성서울병원 간암센터 국소소작술팀은 2012년 1월~2014년 12월 간세포암으로 근치적 치료를 받은 환자들 중 ‘재발한 1cm 미만 미세 간암’에 대한 조기 고주파열치료술 성과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1cm 미만 재발 간암을 보인 186명에게 네비게이션 시스템을 이용한 초음파와 자기공명영상(MRI)의 융합 영상 기법을 사용해 전체 210개의 미세 간암 중 144개(68.6%)를 찾아낼 수 있었다.
또 전체 미세 간암 중 125개에 대해 실제로 융합 영상 유도하에 고주파열치료를 시행했고 치료 성공률은 98.4%에 달했다. 3년 추적 관찰에서 국소 재발율은 7.4%에 불과했다. 주요 합병증 빈도도 2.5%로 매우 낮았다.
초음파-MRI 융합영상을 이용한 조기 진단과 고주파열치료가 매우 효과적이고 안전함이 입증된 셈이다.

과거에는 1cm 미만 미세 재발암의 경우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MRI로 진단하기 매우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간세포에 특이하게 작용하는 조영제를 사용한 MRI 검사를 통해 작은 간암을 조기에 찾아낼 수 있게 됐다.
또 과거에는 미세 간암이 발견되더라도 초음파나 CT 에서 보이지 않아 당장 치료가 어려웠고 크기가 커져 영상에서 보일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최근 초음파와 MRI 융합 영상 기법을 이용해 미세 간암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고주파열치료술은 초음파 또는 CT를 이용해 환자 몸안을 들여다 보면서 바늘 형태 가는 전극을 종양에 넣은 뒤 고열 에너지를 이용해 발생한 열로 암을 파괴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치료 후 ‘잔존 간 기능 보존’이 수술 보다 우수해 간 기능이 상대적으로 좋지 못한 환자들에게 수술을 대체할 수 있다.
이 병원 송경두, 이민우 교수는 “재발이 흔한 간암 환자들에서 재발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장기적으론 재발 간암 조기 발견과 치료로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