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이 프랑스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프랑스는 16일(한국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결승전에서 4대2로 대승을 거뒀다.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 이어 20년 만에 역대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하면서 3800만 달러(약 431억원)의 우승 상금을 챙겼다. 지난번 브라질 월드컵 당시 3500만 달러보다 300만 달러 오른 금액이다.

파란을 일으키며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는 준우승 상금으로 2800만 달러(약 317억원)를 받는다. 3위에 오른 벨기에는 2400만 달러(약 272억원), 4위 잉글랜드는 2200만 달러(약 249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한국의 경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32개 본선 진출국 가운데 19위를 차지해 800만 달러(약 91억원)을 챙기게 됐다. FIFA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에 순위에 따른 상금 외에 준비 수당 150만 달러를 따로 지급한다. 이로써 한국은 16강에 들지 못했지만 배당 상금 800만 달러와 준비 수당 150만 달러를 합쳐 950만 달러(약 107억원)를 받게 됐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