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공동행동,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등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이 1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군사 적폐청산 1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도 연이어 중단되는 마당에 우리가 일본과 이러한 협정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아베 정권은 평창올림픽 때부터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평화를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스스로 증명했다”며 “과거에 저지른 온갖 전쟁범죄에 대한 사과조차 똑바로 하지 않는 국가와 군사적으로 협력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2016년 한일 양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등을 포함한 군사 기밀의 교환 목적으로 체결된 바 있다. 그 다음해인 2017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협정이 1년 연장됐다.

한편 이들은 국방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와 촛불 계엄을 검토한 기무사 해체를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