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이 공개한 마리온 헬기 추락 당시 CCTV 장면. 이륙 직후 헬기 프로펠러가 통째로 떨어져 나갔다. 이륙부터 날개가 떨어져 나가기까지 3초 조금 넘는 시간이 걸렸다. CCTV 영상 화면 캡처

해병대의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 CCTV 영상이 18일 공개됐다.

군이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마리온 헬기는 17일 오후 4시41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이륙 3초 만에 헬기의 회전 날개(메인 로터)가 통째로 떨어져 나가며 추락했다. 기체 결함 탓에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커졌다.

마리온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제작한 국산 헬기다. 이륙 전 KAI 관계자들이 헬기를 정비했는데, 정비 전 특별한 이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정비가 잘 됐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시험 비행을 진행하다가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인수한 지 6개월 된 헬기라 기체 노후화로 인한 사고 가능성은 낮다. 조종 미숙이라고 하기엔 조종이 이뤄진 시간이 3~4초 정도로 짧고, 기체 높이의 두 배 정도인 10m 상공에서 추락했다. 정조종사인 김모(45) 중령은 미국 비행시험학교 과정을 수료했으며 3300시간의 비행 경험이 있다.

군 당국은 해·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항공사고 전문가 등 5개 기관의 25명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번 사고로 정조종사 김 중령, 부조종사 노모(36) 소령, 정비사 김모(26) 중사, 승무원 김모(21) 하사, 승무원 박모(20) 상병이 숨졌다. 중상을 입은 정비사 김모(42) 상사는 병원 치료를 받으며 의식을 회복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