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무성 두 딸 때문에… 차녀 ‘특혜 채용’ 의혹 이어 큰딸은 ‘허위 취업’

둘째 사위 마약 전과도 도마 위에


김무성 의원이 둘째 사위의 마약 전과를 논란에 이어 큰딸 허위취업 논란에 휩싸였다. 큰딸 A씨는 시아버지 회사에 허위 취업해 5년간 4억원의 급여를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은 이같은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18일 KBS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 A씨는 자신의 시아버지가 소유주인 부산의 한 조선기자재업체 엔케이에서 차장으로 있었다.

A씨가 5년 반 동안 받은 돈은 총 3억9600만원에 이르지만, 하루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월급 실수령액은 약 307만원이라고 한다.

A씨는 2012년부터 2년 동안 중국에서 지내면서 엔케이 중국법인과 한국법인 두 곳으로부터 동시에 월급을 받았다가 국세청에 적발되기도 했다.

엔케이 전 직원은 KBS에 “A씨가 아기만 돌보고 있는 것을 자주 봤었고 가정주부였다는 사실이 확실하다. 회사 누구도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A씨가 속한 팀은)물건들을 포장하고 출하를 하게 되는데 절대 재택 근무를 할 수 없는 팀”이라고 했다.

취재가 시작되자 A씨 시아버지 박윤소 엔케이 회장은 “아들 부붑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 이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회장과 엔케이 임원들을 조만간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김 의원 측은 KBS보도 직후 “김 의원은 해당 사실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뉴스1에 해명했다.

김 의원 큰딸 A씨는 2011년 대학 때 만난 동갑내기인 박 회장 아들과 결혼했다. 당시 김 의원은 주변은 물론 보좌관들에게도 결혼식 사실을 숨긴 채 양가 가족 10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치러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허위 취업 논란이 불거지면서 김 의원의 자녀 문제가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의원은 2015년 둘째 사위가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것을 두고 외압 의혹을 샀다. 또 차녀의 수원대 교수 특혜채용 시비에 휘말리기도 했다. 김 의원의 둘째 사위는 이준용 신라개발 회장의 아들이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