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19일 오후 2시 사상구 감전동에서 주한 네덜란드 부산주재 명예영사관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한 네덜란드 명예영사에는 부산의 중견기업인인 ㈜동신유압 김병구 대표가 취임했다.

이번에 취임한 김 명예영사는 혁신적인 경영 마인드로 해외 수출에 앞장서고 있는 경제 전문가이다.

그는 대학유도연맹 회장, 한국장수기업협회 회장, 창조미래인재포럼 공동대표 등을 맡아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번 명예영사관 개관으로 양국 기업인들이 경제 교류와 협력 방안에 중점을 두고 경제인들이 네트워킹하는 자리뿐 아니라 양국 국민이 실질적으로 경제와 문화를 통해 교류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자주 마련될 계획이다.

부산에서는 40개국의 명예영사관이 주재하고 있으며, 네덜란드 명예영사관 개관으로 유럽지역은 총 17개국 명예영사관이 부산에 상주하게 됐다.

네덜란드는 6·25전쟁 때 5300여명의 젊은이들이 우리나라를 찾아와 자유와 평화를 위해 함께 싸웠던 우호 국가이며, 현재 아시아 지역에서 중국 다음으로 한국과 교역량이 많은 국가로서 조선업, 철강업을 비롯한 기업투자, 무역, 경제 등 다양한 분야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은 33여년간 부산의 자매항으로 민선7기 목표인 해양수도로서의 부산의 역량강화와 도시발전에 힘이 실어질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네덜란드 명예영사관이 부산에 개관을 하게 되어 네덜란드 주요 도시와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 및 글로벌 사업 추진으로 부산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