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순경이 쓰레기더미에서 찾은 현금을 꺼내 확인해 보고 있다.


폭염 속에도 쓰레기 더미를 뒤져가며 60대 여성이 실수로 버린 기초생활수급비 500만원을 무사히 되찾아준 새내기 경찰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부산 부산진구 당감동에 홀로 살고 있는 김모(60)씨. 당뇨와 고혈압으로 거동이 불편했던 김씨는 일을 할 수 없어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했습니다. 쓰레기봉투를 살 돈도 아껴야 했던 김씨는 버려야 할 쓰레기가 생기면 골목 이곳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그리고 골목 한편에 버려진 쓰레기봉투를 찾아 남은 공간에 쓰레기를 조금씩 채워 넣었습니다. 그러던 지난 17일 오후 김씨는 5년간 차곡차곡 모은 500만원이 담긴 검은 비닐봉지를 쓰레기로 착각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너무 놀란 김씨는 오후 7시40분쯤 집 근처에 있던 부산진경찰서 당감지구대로 향했습니다. 그곳엔 새내기 경찰 백혜진·정민기 순경 2명이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김씨는 새내기 경찰에게 “기초생활수급비를 아껴 5년 동안 모은 전 재산 500만원을 쓰레기로 착각해서 버렸다”며 “그 돈을 못 찾으면 저는 죽은 거나 마찬가지”라고 울먹였습니다. 백 순경은 고혈압 증세로 땀을 흘리며 쓰러지려 하는 김씨에게 사탕을 건네며 “같이 찾아보자. 찾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곧바로 현장에 달려갔습니다.


돈을 무사히 되찾은 뒤 백 순경이 김씨를 부축해 집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다행히 쓰레기 수거 차량은 아직 오지 않은 상황. 두 경찰은 빨리 찾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팔을 걷어붙이고 장갑도 없이 맨손으로 쓰레기 더미를 하나하나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과자 비닐봉지와 휴지, 음식물쓰레기 등이 뒤섞인 쓰레기에서는 코를 찌르는 악취가 났습니다. 밤인데도 30도 가까이 되는 무더위는 악취를 더 역하게 만들었고, 남색 제복을 땀으로 젖게 했습니다. 두 경찰은 부산진구 동평로 일대 20여 곳에 있는 수십개의 쓰레기봉투를 헤집었고, 마침내 당감시장 부근의 한 골목길에 있던 쓰레기봉투에서 김씨의 검은색 비닐봉지를 찾았습니다. 그 안엔 신문지에 둘둘 말린 현금 500만원이 담겨 있었습니다.

소중해서 검은봉지로만 5겹, 다시 하얀색봉지로 3번이나 감싸 놓았던 손때 하나 안 묻은 지폐 500만원. 누군가에겐 적은 돈일 수 있지만 김씨에게는 5년간 한푼 두푼 아껴가며 모은 삶의 희망이었습니다. 백 순경은 500만원을 다시 돌려줄 때 보였던 김씨의 안도감 섞인 미소를 아직 잊을 수 없습니다. 김씨는 한참 어린 두 경찰에게 “쓰레기봉투도 못 사고 모은 돈인데 경찰관 없었으면 아파서 홀로 죽었을지도 모른다. 너무 고맙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백 순경은 “생명 같은 돈을 찾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무더위와 악취는 잊어버렸다”며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도 두명의 새내기 경찰은 지구대에서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