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가 현역 시절 빙판을 함께 누볐던 피겨스케이팅 동료 데니스 텐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놀라워하며 그를 추모했다. 두 사람은 스포츠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함께 소속돼 있다.

김연아는 20일 오전 1시쯤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데니스 텐과 김연아가 나란히 선 모습이 담겼다. 전날 저녁 늦게 데니스 텐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들려왔다. 김연아는 사망 소식이 얼마 지나지 않아 소셜미디어를 추모한 것이다.

김연아는 데니스 텐과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한글과 영문 등 두 가지 형태의 추모 글을 올렸다. 세계 팬들이 그녀의 인스타에 많이 방문하기 때문이다. 김연아는 데니스 텐 추모글에서 “데니스 텐의 비극적인 소식을 들어 너무 충격적이고 아직 사실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데니스는 정말 성실하고 피겨스케이팅을 너무 사랑했던 선수였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가장 열정적이고 훌륭한 스케이터를 잃어 너무나 슬프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적었다.


데니스 텐은 카자흐스탄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남자 피겨스케이팅 선수였다. 그는 19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괴한의 칼에 찔리는 사고를 당해 25세의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차량 백미러를 훔치려던 괴한과 난투극을 벌이던 중 일어난 안타까운 사고였다. 데니스 텐의 사인은 과다 출혈로 알려졌다.

데니스 텐은 항일 의병장 후손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다. 대한제국 말기 항일 의병대장으로 활동했던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기도 한 데니스 텐은 김연아와 소치 올림픽 갈라쇼에서 함께 연기했다. 카자흐스탄은 피겨스케이팅 불모지에 희망을 안겨준 ‘영웅’의 어이없는 죽음에 비통에 빠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