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개인 트레이너였던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국회 청문회에 무단 불출석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20일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전 행정관에 대해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윤 전 행정관은 2016년 12월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와달라는 요구를 받고도 정당한 이유 없이 나오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을 저버렸다”며 윤 전 행정관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윤 전 행정관이 두 차례 불출석했지만 벌금형을 선고받은 다른 피고인들과 차이를 두기는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대표에게도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1심은 김 대표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건강 문제 등 다소 참작할 사정이 있다며 벌금 500만원”으로 감형했다. 대법원은 이 판단에 문제가 없다고 봤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