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루킹에 이용당한 뒤 버려졌다” 노회찬 비보들은 ‘경공모’ 회원들의 반응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비보가 전해지자 드루킹 김동원씨와 함께 활동했던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하 경공모)의 회원들 사이에서 “드루킹이 노회찬을 이용하다 버린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경공모 회원과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이 회원은 매체에 “당초 드루킹은 노 의원이 보건복지부 장관을 할 만큼 성장할 것이라고 예언했지만 생각보다 당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그때부터 노 대표에 대해 비난하고 공격하기를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경공모 회원들 앞에서 노 대표에 대해 예언한 것들이 맞지 않자 이에 명분을 쌓기 위해 공격한 것 같다는 말들이 돌았다”며 “노 대표를 돕는 ‘자원봉사자’ 경공모 회원들을 퇴출하는 등 적극적으로 배제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경공모 회원도 “드루킹이 정치인을 대하는 습성이 원래 허세와 부풀리기”라며 “어느 순간 특정 정치인이 필요 없어진다고 판단되면 온갖 비난과 부풀리기로 아웃시킨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5월 드루킹은 자신의 트위터에 노 대표를 공격하는 글을 게시했었다. 글에는 “정의당과 심상정 패거리가 민주노총을 움직여 문재인 정부 길들이려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내가 미리 경고한다”며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 커넥션과 노회찬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실제 드루킹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수사를 시작하자 노 대표에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드루킹 일당이 노 대표의 강의를 대가로 2000만원을 제공했다는 진술과 이를 뒷받침하는 자금 내역을 특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