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회찬 사망 이후 쏟아지는 인류애 잃은 잔치국수 먹방



극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난데없이 ‘잔치국수를 먹었다’는 인증 사진이 이어지고 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을 조롱하기 위한 집단적 움직임이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보좌관이 잔치국수 인증 사진에 동참하는가 하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뉴스를 송출하는 한 매체는 잔치국수 단체 먹방(먹는 방송)을 촬영해 올리기도 했다.

24일 오전 일베에는 잔치국수를 먹고 사진을 촬영해 올리는 잔치국수 인증 사진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면서 “엄마한테 만들어 달라고 했는데 꿀맛”이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노회찬 운지 기념으로 잔치국수 먹고 있다”고 했다. 운지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뜻으로 일베 회원이 쓰는 단어다.

일베에는 23일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부터 24일 오전 현재까지 잔치국수를 함께 언급하는 글이 수없이 쏟아졌다. 이런 글은 회원들의 많은 추천을 받아 최다 추천 게시물인 ‘일간베스트’에 올랐다. “나도 일베 올려달라”면서 잔치국수 인증샷을 경쟁적으로 올리고 있다.



일베에서는 인터넷 매체 뉴스타운의 인터넷 방송에서 진행한 잔치국수 먹방 영상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있다. 자칭 보수 논객임을 자처하는 남녀 진행자들은 방송에서 잔치국수를 함께 먹었다. 고인이 된 노회찬 원내대표를 능욕하는 욕설도 난무했다. 이 매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친박 성향의 인터넷 신문으로 알려져 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의 보좌관 정모씨는 23일 밤 페이스북에 잔치국수를 먹은 사진을 올렸다.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고 썼다. 이어 “매년 7월 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씨는 노회찬 원내대표가 지난해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직후 소셜미디어에 잔치국수를 먹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