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염이 부른 ‘모기 대학살’…말라리아 환자도 급감

사진=뉴시스


15일째 이어지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모기가 자취를 감춰 말라리아 환자가 크게 줄었다.

23일 질병관리본부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따르면 현재까지 말라리아 환자는 94명으로 확인됐다.

말라리아 환자는 4월부터 점차 늘어 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연도별 7월 말라리아 환자 수는 2015년 151명, 2016년 162명, 2017년 133명이다. 예년에 비해 올 7월 말라리아 환자 수가 급감한 셈이다.

연일 계속된 무더운 날씨로 모기 서식지 환경이 나빠져 모기 개체 수가 줄어든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4일까지 파주, 김포 등 경기도 내 12개 지역에 설치한 유문등에 포집된 말라리아 매개 모기 개체 수는 모두 3498마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수집된 6998마리의 절반 수준이다.

도 관계자는 “말라리아는 잠복기가 최대 6개월로 이달 환자 수가 줄어든 것을 날씨와 연관 짓기는 다소 무리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생활 속 모기가 사라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경기 지역은 지난 11일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점차 폭염특보로 확대됐다.

서현숙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