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뉴시스

홍상수 감독이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다.

스포츠월드는 23일 홍상수 감독의 사정에 정통한 영화계 측근의 말을 빌어 “홍상수 감독이 이혼 조정이 불성립된 이후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하기로 결심했다”고 보도했다.

홍상수 감독은 2016년 11월 법원에 A씨와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그러나 A씨는 홍상수 감독 측이 7차례 보낸 소송 송달을 모두 거부하며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법원은 지난 18일 홍상수 감독과 A씨의 이혼 조정을 ‘조정 불성립’으로 판결했다. 홍상수 감독은 결국 이혼 조정이 불성립된 이후 곧바로 소송에 나서게 됐다.

홍상수 감독은 2015년 배우 김민희와의 불륜 스캔들이 불거지며 세간의 비난을 받았다. 이번 이혼 소송을 결심하게 된 이유 역시 연인 김민희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상수 감독의 측근은 그가 이미 김민희와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이혼은 불가피하며, 이를 위해 세간의 손가락질을 딛고 이혼하겠다는 뜻을 굳혔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호흡을 맞춘 뒤, ‘풀잎들’ ‘클레어의 카메라’ 등의 작품을 함께 작업하고 있다. 두 사람은 불륜 사실이 세상에 공개된 이후 공개 석상에서 서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왔다. 최근에는 김민희와 함께 한 신작 ‘강변호텔’이 제 71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는 등 변함없는 애정을 이어가고 있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