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폐암으로 별세


대한애국당은 정미홍 전 대한애국장 사무총장(58, 전 KBS 아나운서)이 25일 새벽 별세했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당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정미홍 전 사무총장이 오늘 새벽 하늘나라 천국으로 가셨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유족의 입장으로 장례식장은 알리지 못하니 애도의 글로 추모해달라”고 알렸다.

고인의 측근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미홍님은 2015년 1월 폐암 판정을 받았다”며 “대한애국당 창당 무렵 이미 병세는 깊어져 있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조(원진) 대표님 지원 유세 및 애국당 창당과 발전에도 애를 썼지만 병세가 악화해 당을 나오셨다”며 “그런 애증 속에 올 2월 폐암이 뇌로 전이 되어 입원하게 되었다. 입원 후에는 회생하시려 애쓰시다가 3월 말부터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 “정미홍님은 삶을 정리하시며 애국당에서 갈등하셨던 일 등을 안타까워했다”며 “‘내가 너무 예민했었다, 다 부질없는 일이었는데’ ‘관대하라’고 말했다”고 고인의 유언을 밝혔다.

1958년생인 정미홍 전 사무총장은 1982년부터 1993년까지 KBS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진행을 맡았고 서울특별시 최초 홍보 담당관을 역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조원진 의원이 창당한 대한애국당에 힘을 보탰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