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태용, 여자친구 폭행 이어 ‘미성년자’ 폭행까지…한화는 보유권 포기

전 한화이글스 포수 엄태용. 사진=뉴시스DB

한화이글스가 포수 엄태용의 임의탈퇴 공시 말소를 요청했다. 엄태용이 여자친구 폭행에 이어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 관계자는 25일 “엄태용의 임의탈퇴 공시 말소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엄태용은 당초 여성 상해사건으로 재판에 회부된 데에 이어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을 구단에 보고하지 않아 지난달 22일 임의탈퇴 조치된 바 있다. 구단은 당시 미성년자 성폭행 관련 사건에 대해 경찰과 선수 측에 문의했으나 구체적 혐의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임의탈퇴는 구단이 보유권을 소유하고 있어 복귀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연이은 구설에 한화는 이 마저도 포기하는 길을 선택한 것이다.

한화는 “강화된 선수단 교육 및 수시 면담을 통해 재발방지 및 선수단의 준법의식 함양에 노력해 나갈 방침”이라며 “위법행위에 대한 엄중한 일벌백계를 통해 KBO의 클린베이스볼 실현을 넘어 선수와 임직원이 사회적 책무를 다 하는 성숙한 시민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