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기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압송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씨 스캔들 참고인으로 25일 경찰에 소환된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사건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5월 29일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선 김영환 전 국회의원(당시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해당 스캔들을 처음 폭로하면서 주 기자가 이 사건에 이름을 올렸다.

김 전 의원은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다.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공지영 작가가 자신의 SNS에 주 기자를 또 다시 언급하면서 ‘주진우 기자로부터 해당 스캔들을 자신이 막았다는 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계속 입을 다물던 주 기자는 사건 후 두 달 만에 경찰 출석을 하면서 “난 제 3자”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사적인 관계에 대한 내밀한 얘기는 내가 하는 게 적절치가 않다”면서 “주변 사람들의 남녀관계에 대해서 어느 정도다, 얼마나 됐다. 이런 얘기를 어떻게 누가 감히 할 수 있느냐”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게 진실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공개된 김부선씨와의 통화녹음 파일에 대해서는 “김부선씨가 나에게 다급하게 부탁을 했다”면서 “김부선씨를 도우려고 나선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이어 “김부선씨가 그 이후에 계속 고맙다는 얘기를 여러 차례 했다”면서 “잘 끝난 얘기인데 이후에 어떻게 문제가 이렇게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공 작가의 글을 봤느냐는 질문에는 “이재명·김부선·공지영 이름이 나오는 건 한 글자도 안 봤다”면서도 “공 작가의 글은 시간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 따져보면 말이 안 된다는 것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다소 감정이 격앙된 듯 “취재하는 기자한테 진실을 얘기해라, 그것도 남녀문제에 대해서 진실을 얘기해라, 이건 좀(아니지 않느냐)”며 “우리가 신입니까? 내가 그렇게 뛰어납니까?”라고 언성을 높였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