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향 가득한 도심 속 서당 ‘용산서당’이 외국인을 위한 한국 전통문화 체험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6일 용산서당(백범로 329 별관 1층)에서 외국인 대상 전통문화체험 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지역 내 거주하는 외국인에게 서당 운영을 알리고 전통문화를 소개, 한국생활 적응을 돕는다는 취지다.

프로그램은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이어지며 김선숙 용산서당 전통예절 강사 지도 아래 ▲용산서당 및 꿈나무서실 시설 견학 ▲한복입기 ▲배례 ▲다식 만들기 ▲협동제기차기를 진행한다.

한복을 입었을 때 바른 몸가짐, 한국의 명절문화, 다식판 문양에 담긴 뜻, 전통놀이법 등을 배울 수 있다. 전통한옥 양식 서당에서 행사를 진행, 의미를 더했다.

참가자는 이태원 글로벌빌리지센터(센터장 캐서린 코르테자)에서 모은 외국인 30명이다. 미국, 브라질, 베트남, 스위스 등 10개국 출신으로 4~11세 아동이 10명 포함됐다. 국적별로 미국인(12명)이 가장 많다. 통역도 센터에서 맡는다.

용산서당은 내달 7일부터 23일까지 매주 화·목요일 6회에 걸쳐 ‘여름방학 특강’도 연다. 어린이 예절교육으로 유명한 서명진 남산공원 호현당(好賢堂) 훈장을 강사로 초빙했다.

강연주제는 ▲기본인사예절 ▲훈음과 부수 ▲교과서 한자 익히기 ▲사자성어 ▲필수 시사상식한자 등이다. 인성교육과 한자 학습에 초점을 맞췄다.

구는 7월 말까지 특강 수강생(초등학생) 20명을 모집한다. 수강료는 1만원이며 용산구 교육종합포털(yedu.yongsan.go.kr)로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 접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외국인들이 지역사회 일원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전통문화 체험 행사를 연다”며 “용산서당이 서울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교육 공간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서당은 137㎡ 규모로 교육실, 훈장실, 탈의실을 갖췄다. 초등학생, 성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자와 동양고전 전반을 가르친다. 정규과정 수강료는 분기별 2만원이다. 꿈나무서실(73㎡)은 서당 맞은편에 자리했다. 서예가 매곡 조윤곤 선생이 붓글씨 강좌를 운영한다. 수강료는 서당과 같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