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전 완전금식보다는 탄수화물 보충 음료나 물을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환자의 불편을 줄일 뿐만 아니라 수술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박준성(사진) 교수와 마취통증의학과 김지영·송영·이정수 교수 연구팀은 복강경 담낭 절제술을 받은 1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수술 환자는 전날 자정 이후로는 물을 포함해 아무 것도 먹을 수 없다. 다음 날 수술 시간에 따라 적게는 12시간부터 많게는 20시간 이상 금식 상태가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렇듯 수술 전 장시간의 금식은 환자를 힘들게 할 뿐만 아니라 수술 후 인슐린 저항성, 염증 반응 악화 등 회복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지적돼 왔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수술 전 금식 시간을 줄이기 위해 탄수화물 음료에 주목했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복강경 담낭 절제술을 받은 153명 중 51명(대조군)은 기존처럼 수술 전날 자정부터 완전금식을 유지시켰다.

반면 다른 51명(실험군A)은 전날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800㎖, 수술 2시간 전 400㎖의 탄수화물 음료를 섭취하도록 조처했다. 나머지 51명(실험군B)은 같은 시간에 같은 양의 물을 섭취하게 했다.

세 그룹의 수술 중 혈압 및 맥박수 안정도를 비교한 결과, 대조군의 맥박수는 평균 75~80회, 실험군A는 70~73회, 실험군B는 72~75회를 각각 기록했다.

탄수화물 음료와 물을 섭취한 그룹이 금식 그룹에 비해 맥박수가 유의미하게 낮았다는 뜻이다. 다만, 혈압은 큰 차이가 없었다.

또 대조군에 비해 실험군A의 수술 후 진통제 투여량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그 차이가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수준은 아니었다고 연구팀은 해명했다.

박준성 교수는 “완전금식과 큰 차이가 없어도 환자 편의를 고려하면 음료를 섭취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그런데 오히려 수술 중 맥박수가 더 안정적이었으며 작은 차이지만 진통제 투여량에도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음료의 종류에 있어서도 물보다는 탄수화물 음료가 공복감 및 불안감 감소, 수술 후 회복에 더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외과학계 국제 학술지 ‘월드 저널 오브 서저리(World Journal of Surger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