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로타, 성폭행 혐의 짙다”… 기소의견 송치

“피해자들 주장 일관되고 정황 분명해”

사진=뉴시스

경찰이 유명 사진작가 로타를 성폭행·추행 혐의로 조사한 뒤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3일 로타를 강간·유사강간·강제추행 등 혐의로 검찰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성폭행 및 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로타는 2013년 촬영 도중 모델 A(26)씨를 성추행하고, 2014년 모델 B(23)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나 당시 정황 등을 따져보았을 때 로타에게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불구속 기소의견을 검찰에 전달했다.

로타의 성범죄 의혹은 지난 2월 A씨가 MBC 뉴스데스크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A씨는 “(로타가) 자신의 손가락을 물어보라고 했다” “어깨 위만 찍겠다던 약속과 달리 전신사진을 찍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로타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고, 당시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A씨의 폭로 이후 로타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모델은 총 세 명이었다. 경찰에 피해 내용을 진술한 피해자는 A씨와 B씨 뿐이었기 때문에 나머지 한 명에 대한 혐의는 범죄혐의에 포함되지 않았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