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광주 북부소방서 제공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었던 불을 초기에 진화하도록 도운 강아지가 공을 인정 받아 소방서에서 표창장을 받았다. 부상으로는 사료가 지급됐다.

지난 21일 오전 0시 22분쯤 광주 북구 말바우시장 내 한 수산물 가게에서 화재가 났다. 2층에서 잠을 자던 조모(62)씨는 자신이 키우는 개 ‘가을이’(2)가 “멍멍” 다급하게 짖는 소리를 듣고 잠에서 깼다. 불이 났다는 걸 안 조씨는 신속히 119에 신고를 했고, 점포 앞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에 진화해 불이 인근 상점으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사진=광주 북부소방서 제공

광주 북부소방서는 26일 오전 10시 주인을 깨워 화재예방에 도움을 준 강아지 가을이에게 소방서장상을 수여해 공을 기리고, 상으로 사료를 전달했다. 주인에게는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해 대형화재를 막은 공로로 표창패를 전달했다. 보이는 소화기란 전통시장 각 기둥에 소화기를 보이도록 설치해 자칫 피해가 클 수 있는 시장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기 위해 소방서가 도입한 제도다.

조태길 광주 북부소방서장은 “개가 주인을 깨워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화재를 초기에 진화할 수 있었다”며 “이번 화재를 계기로 각 세대에 감지기와 소화기를 설치하고 비치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