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희상 국회의장 “정의로운 사람 노회찬, 무거운 짐 내려놓고 평안 누리길”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국회 영결식에서 고인을 추도했다.

문 의장은 27일 영결사에서 “우리 모두는 어두운 터널에 들어선 듯 참담한 심정으로 모여 있다”며 “지금 이 순간이 현실이라는 것에 황망함과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은 정의로운 사람이었다.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진보정치의 상징이었다”며 “당신의 삶은 많은 이들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그러면서 “낡은 구두, 오래된 셔츠와 넥타이가 말해주는 대중정치인의 검소함과 청렴함은 젊은 세대에게 귀감이 되었다”며 “당신은 여기서 멈췄지만 추구하던 가치와 정신은 당당하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마지막으로 “노회찬 의원님, 이제 평생을 짊어졌던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영원한 평안을 누리십시오. 당신이 한국정치사에 남긴 발자취와 정신은 우리 국회와 대한민국의 역사 속에서 길이 빛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영결식은 국회장(葬)으로 진행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동장례위원장을, 국회의원 전원이 장례위원을 맡았다. 영결식에서는 문 의장이 영결사를,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등이 조사를 낭독했다.

고인은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장지인 경기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