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그렇게 잘생겼니”…김지은, “안희정 상사였을 뿐”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나는 어떤 여자와도 잘 수 있다” “모든 여자들은 나를 좋아한다” “나는 섹스가 좋다” “내가 그렇게 잘 생겼니”

안희정(53) 전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하며 4차례 성폭행과 수차례 강제추행을 당한 김지은씨(33)가 안 전 지사에게 했던 말들이라고 한다. 김씨는 2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성폭행·추행 혐의에 대한 결심공판 출석해 이 같은 내용을 진술했다.

김씨는 안 전 지사에게 수차례 이런 말을 들었다며 “어쩌면 그는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피고인(안 전 지사)은 ‘왕자병’이 아니라 치료받지 못한 비정상적인 성적 욕구를 숨기지 못한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도 했다.

그는 “저도 매번 (성폭행을 당할 때마다) ‘아닐거야’라고 스스로 부인했지만 피고인은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자신이 부르면 직원이 올 것이고, 자신은 언제든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음을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안 전 지사의 재판에서 성폭행 사건을 불륜으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서도 괴로움을 호소했다. 김씨는 “저는 한 번도 피고인을 상사 그 이상, 이하로 생각해본 적이 없다. 피고인과 교감을 하거나, 이성으로 보거나, 동경해본 적이 없다”며 “끝까지 지사님이었고 제가 모시는 상사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안 전 지사도 자신을 직원으로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안 전 지사가 성폭행을 한 뒤 건넨 사과의 말을 보면 ‘불륜’이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는 게 김씨 주장이다. 김씨의 진술을 보면 이렇다.

“범행 후 항상 사과를 할 때마다 ‘내가 어린 너를 가져서 미안하다. 내가 너무 외롭고 힘들어서 너를 가졌다. 내 직원에게 부끄러운 짓을 해서 미안하다. 듬직한 참모로 나는 너를 신뢰하고 의지한다.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 씩씩하게 일하자’며 상사로서 미안함을 표했다.” 김씨와 안 전 지사가 텔레그램으로 나눈 대화는 검찰 측 증거로 재판에 제출됐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