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문] 양예원, ‘미투’ 후 첫 페북 글 “편견과 조롱에 괴로웠다”

양예원씨 유튜브 캡처

과거 ‘비공개 촬영회’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씨가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폭로 이후 심경을 털어놨다. 양씨로부터 피소됐던 스튜디오 실장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처음 올린 글이다.

양씨는 “안녕하세요. 양예원입니다”라며 “얼마 전 양천경찰서에서 ‘양예원 코스프레’라는 걸 한 학생에 대해 많은 분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은 지난 16일 양씨를 흉내 낸 듯한 분장을 하고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남학생은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팻말도 들었다. 양씨의 ‘미투(Me Too·나도 말한다)’ 폭로가 허위라는 뜻이었다. 남학생은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자필 사과문을 게시했다.

양씨는 “피해 고발 영상을 올리고 편견과 조롱에 많이 괴로웠다”면서 “세상이 비정하고 무섭게만 느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런데 이번 연락으로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계시다는 걸 알게 됐고, 정말 기쁘고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단 한 명이라도 믿어주는 사람들을 위해 끝까지 힘내서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리라 다짐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양씨는 지난 9일 A씨가 한강에서 투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악성댓글에 시달렸다. 일부 네티즌은 양씨의 폭로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씨를 “살인자”로까지 몰아세우며 비난을 퍼붓는 네티즌도 있었다. 이들은 양씨 페이스북에 욕설이 섞인 댓글을 남겼다.

양씨가 이번에 올린 글에도 그를 향한 도 넘은 비난댓글이 수십여개 달리고 있다. 몇몇 네티즌은 “댓글 신경 쓰지 말아라” “용기에 감사하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양씨를 격려했다.

양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양예원입니다. 얼마전 양천경찰서에서 '양예원 코스프레'라는 걸 한 학생에 대해 많은 분들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하였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피해고발영상을 올리고 맞닥드린 편견과 조롱에 많이 괴로웠습니다. 세상이 비정하고 무섭게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이번 연락으로 저를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계시다는 걸 알게되었고, 너무 기쁘고 감사했습니다.
단 한명이라도 믿어주는 사람들을 위해 끝까지 힘내서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리라 다짐했습니다.

다시 한번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 글은 제 원래 피해사건과 유튜버 조롱 2차가해 사건을 지원해주고 계신 변호사님과 내용과 방식을 논의하여 올림을 부언드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