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아무리 그래도 너무했다” 사망한 김동윤 여동생의 먹먹한 글



신인 아이돌그룹 스펙트럼 멤버 김동윤(20)의 사망 소식이 27일 갑자기 전해졌다. 데뷔 2개월 만에 미처 꿈을 펴보지도 못한 어린 가수의 죽음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했다. 특히 김동윤의 친동생이 남긴 글이 회자되며 네티즌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27일 김동윤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여러 커뮤니티에는 김동윤 여동생이 남긴 추모 글과 사진이 퍼졌다. 그는 ‘고인 김동윤’이라는 이름이 적힌 명패를 촬영해 올리면서 “세상에서 하나뿐인 오빠가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하늘나라에서 꼭 행복하라고 정말 정말 꼭 행복해야 한다고 마지막 인사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김동윤의 여동생은 또 댓글에서 “우리 오빠 키도 크고 엄청 잘 생겼다” “하늘나라에서 질투했나보다”고 쓰기도 했다. 그는 오빠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아무리 그래도 21살인데 너무했다”며 슬퍼했다.

김동윤의 죽음은 소속사 윈 엔터테인먼트가 이날 밤늦게 공식 팬카페와 트위터를 알리면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27일 스펙트럼 멤버 김동윤 군이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너무나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잠긴 유가족들과 스펙트럼 멤버들, 전 직원 모두 비통한 심정으로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동윤 군을 진심으로 사랑해 주시고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슬픈 소식을 전해 드리게 되어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이라며 “고인의 마지막 길에 삼가 조의를 표한다”고 슬픔을 전했다.

소속사는 사망을 공식화하기 수 시간 전 트위터에 당일과 다음날 예정된 행사 취소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소속사는 “내부 사정으로 취소되었다”고 했었다.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까지도 스펙트럼 공식 트위터에 김동윤의 사진이 올라왔었다.



김동윤은 JTBC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출연했다. 지난 5월 스펙트럼의 데뷔 앨범 ‘비 본’(Be Born)을 내고 타이틀곡 ‘불붙여’로 활동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