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미화 정상 아냐” 故 노회찬 저격한 홍준표 발언 ‘시끌’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숨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를 저격해 ‘자살 미화’ ‘책임회피’ 등의 표현으로 비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덕분에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홍준표’ 전 대표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홍 전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며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 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일견이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라며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라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끝으로 “그러한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제 고쳐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주장에 네티즌 사이에선 찬반 논쟁이 이어졌다. “수사 중 자살한 사람을 성인의 반열에 올리며 미화시킨다”는 공감 의견과 반대로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게 어떻게 자살 미화냐”는 반대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