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기판에 경고등 들어와 세웠더니…” BMW 520d 주행 중 또 화재

사진=방송화면 캡처

주행 중 잇따른 화재사고로 리콜 결정이 내려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절반 이상이 불에 탔다.

29일 원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28분에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금대리 중앙 고속도로 춘천방면 305㎞지점 치악휴게소 인근에서 이모(44)씨가 몰던 BMW 520d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KBS 뉴스 캡처

운전자 이씨는 경찰에 “주행 중 계기판에서 경고등이 들어와 오른쪽 갓길에 차를 세우자마자 앞부분에서 불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운전자는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차량의 절반 이상이 불에 타 아찔했던 상황을 짐작케 했다.

차량에서 난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BMW코리아는 엔진 부위에서 화재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520d 등 총42개 차종 10만 6317대를 대상으로 자발적 리콜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