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우디아라비아 병원에서 일하다 귀국한 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 증세를 나타냈던 부산에 사는 20대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부산시는 이 여성에게 검사물을 채취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결과 지난 30일 오후 메르스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다 휴가차 지난 26일 귀국했다. 이틀 후인 28일쯤부터 인후통과 오한 증세 등으로 병원을 찾았고, 메르스 의심 증상으로 판단돼 격리 조치됐다.

부산시는 이 여성이 중동지역에 오래 살았고,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등 질병 우려가 커 2차 검사를 한 뒤 최종 음성판정을 받으면 격리를 해제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메르스 의심환자는 올해도 여러 차례 보고되고 있다. 이 여성의 경우 의료기관 근무 경력 등을 고려해 2차 검사까지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메르스는 2015년 186명의 확진 환자와 38명의 사망자를 낸 호흡기 감염병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