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최고기온이 38도까지 오르는 등 연일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31일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코끼리가 사육사가 뿌려주는 물을 맞으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

과천=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