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나온 김성태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계엄 문건을 비롯한 군 내부 기밀을 폭로하고 있는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을 겨냥해 “이 분은 성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겪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자가 60만 군을 대표해서 군 개혁 이야기하는 시민 단체의 수장의 목소리를 과연 어떻게 받아들이겠느냐”며 “양심적 병역거부를 선언하고 구속된 전력이 있는데 문재인 정권과 임 소장 간 어떤 관계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방 안보의 중요한 축인 군 내부 기밀을 계속 폭로하는 부분에 대해 군사 기밀 문서가 어떻게 군인권센터에 손쉽게 넘어갈 수 있는지 제대로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기무사 상황센터에서 대응문건을 작성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기무사에 당시 문건을 제출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기무사가 군 대전복 상황센터에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져나가고 있다”며 “어제 오후에도 자료제출 요청을 강력하게 했지만 아직까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30일 오후 기무사에 해당 자료 공개를 요청했다.

그는 “2016년 계엄 문건뿐만 아니라 2004년 문건도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알려져야 한다”며 “(이번 기무사 문건은) 국가의 안보를 위한 합법적 대응이자 67쪽 분량의 계획과 문건인 만큼 내란이니 쿠데타니 하며 적폐 몰이를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 소장 ‘성 정체성 혼란 발언’과 관련해 “군 개혁을 하기 위해선 인권에 관한 문제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폭넓은 군사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하는 시민단체와 관련 단체들과 해야 한다”며 “군의 전반적인 개혁에 관해 군인권센터로 군사 자료 등이 가고 대통령 코멘트가 나오는 실상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기무사는 과거 정치권력과 결부돼 부정적 인식이 아주 큰 군 기관”이라며 “그런 기관 개혁에 대한 군인권센터의 결부는 결코 맞지 않다. 기무사 개혁에 관한 중요한 기밀 내용에 시민 단체의 목소리가 투영된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