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수현이 미국에서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2: 그린델왈드의 범죄’ 홍보행사에 동행한 소감을 밝혔다.

수현은 31일 인스타그램에 “정신없이 바빴지만 정말 특별했던 여행이었다”며 사진과 동영상을 게시했다. 가장 먼저 보이는 사진 속 수현은 하얀 옷을 입고 비행기 좌석에 앉은 채 창 밖을 응시하고 있다. 팬들은 댓글에 “미모가 최고존엄” “너무 멋있다”며 환호했다.

본인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2’에 출연하는 배우들과 함께 찍은 사진도 주목을 끌었다. 주인공 스캐맨더 역을 맡은 에디 레드메인은 물론 케서린 워터스턴과 주드 로 등 쟁쟁한 배우들이 사진에 등장했다.

본인 인스타그램 캡처

수현은 사진과 함께 사인회 영상도 게재했다. 영상에서 하얀 셔츠를 입고 사인을 하던 수현은 행인이 옆에 있던 에디 레드메인과 자세를 취해줄 것을 요청받았다. 이에 두 사람은 서로 가볍게 포용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을 선보였다. 팬들은 이 영상을 놓고 “에디와 대화하고 사진도 찍는 게 너무 부럽다” “영상에서 제일 반짝반짝 빛난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수현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인 ‘신비한 동물사전2’에서 동물로 변할 위기에 놓인 말레딕투스 역을 맡았다.

💕 #SDCC #fantasticbeasts #crimesofgrindelwald

C L A U D I A 수현(@claudiashkim)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재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